IT/Apple (MAC)2010. 4. 15. 13:25
애플 제품을 사용 한지 어언 7년....

애플 신제품이 나올때 마다 나의 가슴을 설레게 하는 애플의 광고 이메일. 다른 광고 이메일은 다 지우면서도 애플의 광고 메일은 항상 보관, 보관 또 보관 하는 나는 진정한 애플 빠.

맥북 에어를 잘 쓰고 있지만, 신형 애플 맥북 프로를 보니 지름신이 강림 하신다....

10시간 배터리가 너무 마음에 드는데, 맥북 에어 신형이 나올때를 기다리느냐? 아님, 걍! 어버이날 나 자신을 위해서 스스로 선물을 하느냐 고민 중에 있다.

아! 질러야 하나?  - 참 착한 가격 (환율이 계속 떨어지니, 조금 더 떨어 지지 않을까?)


'IT > Apple (MAC)' 카테고리의 다른 글

iPAD 구입 , 사용기  (0) 2010.05.10
New Macbook Pro  (3) 2010.04.15
Unboxing The iPad Data  (0) 2010.04.12
iPhone OS 4.0 - INCREDIBLE  (2) 2010.04.10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요즘 환율이 유혹 하는 군요 ^^

    2010.04.19 10:04 [ ADDR : EDIT/ DEL : REPLY ]
  2. 공감합니다. 저도 다른 광고메일은 다 지우지만 애플에서 보내온 광고메일은 남겨두거든요.
    앤든님께서 MBP로 오신다면 MBA 받으러 줄을 설듯합니다.
    (그나저나 오늘은 환율이 오름세군요. 오후 1시 기준 1,117.10원, 전일대비 6.80원이네요.)

    2010.04.19 13:04 [ ADDR : EDIT/ DEL : REPLY ]
    • andonkwak@gmail.com

      ㅋㅋㅋ. MBA가 방출 되지는 않을 듯 합니다. 회사에서 iMAC으로 하나 신청 했습니다. 꺙 삼실에서 iMAC 회의나 출장시는 MBA 지금은 최적으로 솔루션 인 듯 합니다.

      2010.04.19 23:12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