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잡념/잡담2010.07.06 15:21
익숙지 않은 곳을 간다는 것은 불편 함 보다는 설레임 이다. 새로운 사람을 만나 그 사람에 대해서 알아 가 듯이 새로운 곳을 찾아 보고 짧게나마 그 사람들의 생활에 흡수 되어 일원으로 살아 가는 것이 인생을 살아 가면서 큰 도움이 된다. 

호텔에서 바라 본 도시 전경 

'일상의 잡념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레몬  (2) 2010.07.08
유럽의 어느 하늘 2  (6) 2010.07.06
유럽의 어느 하늘  (0) 2010.07.05
차가운 사케 한잔이 필요한 오후  (6) 2010.06.27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이폰으로 찍어도 멋진건 유럽이어서인가요?ㅋㅋ
    어디론가 떠나고 싶게 만들어주는 사진 잘 보고 가요...

    2010.07.06 17: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이폰 초창기 모델로 찍은 건데 급한 출장이여서 카메라를 미쳐 챙겨 가지 못했네요. 글 남겨 주셔서 감사 합니다. 종종 놀러 오세요.

      2010.07.06 18:00 신고 [ ADDR : EDIT/ DEL ]
  2. 좀 흐릿해 보이는데요!! 카메라로 찍었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절로!! ㅎㅎ

    2010.07.07 09:28 [ ADDR : EDIT/ DEL : REPLY ]
  3. 피렌체인가요? 멋집니다.

    2010.07.12 22: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내 개인적인 소망이 있다면 1년 동안 유럽 일주를 하는거야. 하루 이틀 여행에 쫓기는게 아니고 한곳에서 10일 20일 한달 정도 머물면서 그 사람들과 같이 호흡하는 것. 빨랑 은퇴 합시다... 열심히 벌어서...

      2010.07.13 00:28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