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r Se 에서 브런치를 마치고 이런 저런 수다를 떨다, 약간의 허기짐과 따뜻한 차와 케익 한 조각을 먹을 요량으로 선택한 마망갸또. 쎈과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면서 제니퍼에게 찾아 보라고 했더니, 바로 옆인데 택시 타고 간다고 한다고 해서 빵 터졌다. ㅋㅋㅋ. 귀여운 것 낼 모레 30인데 아직도 가끔 보면 대학교 1학년 새내기 같을 때가 있다. 

무덥고 습한 날씨로 인해 땀은 송글 송글, 의외로 찾기 쉽고 위치는 가까웠으며 가장 마음에 드는 것은 화물용 엘레베이터 만한 크기의 승강기, 더운 날씨에 넓은 승강기를 타니 기분이 좀 시원해 지는 것 같았다. 

젤 좋아하는 롤 케익
겉이 카라멜로 둘러 싸여 있어 달달 할꺼라 예상 했는데 전혀 달지 않았다.
개인적으로는 괜찮았는데 쎈의 마음엔 별로 였나 보다...

루이보스 시나몬 티 (입안을 개운 하고 산뜻 하게 해준다) 

퐁듀 쇼콜라 (주문 하고 20분 기다렸다가 먹을 수 있는) 
다른 사람이 보기에는 단걸 좋아 할 것처럼 보이겠지만 난 단거 별로 안 좋아 한다.
단것을 싫어 하는 사람에게는 비추이다 (우린 2개나 주문하고 거의 다 남겼다) 

노출 콘크리드 외벽에 깔끔한 사인 

주문은 직접 앞에 가서 한다 (진열 되어 있는 케익이 먹음직 스러웠다) 

카페 와 연결 되어 있는 베이킹 스튜디오 (조만간 등록 해서 살살 배워 보련다. 근데, 남자도 있을 까?) 

벽에 걸려 있는 작품 사진들 (내 사진도 곧 걸릴 수 있을 까?)

한참 먹다 보니 센이 자기 지역 사회에 맛난 빵집 이며 디저트 집이 있다고 제니퍼에게 이야기를 주욱 하다 보니, 제니퍼 또 맘이 급해 진다. 

30분 정도 앉아 있다가 이태원으로 고고~씽....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도 수플레는 별로였구요, 시나몬루이보스랑 캬라멜롤(?)은 괜찮았어요~ :-)
    쿠킹클래스 한 번 다녀보고 싶어요~

    2010.08.03 00: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내가 보기엔 제니퍼도 길을 잘 못 선택 한것 같아. 그냥 , 회계 공부는 많이 했으니 우리 10시꺼 등록 같이 해서 배우자. ㅋㅋㅋ. 휘리~릭 !

      2010.08.03 03:52 신고 [ ADDR : EDIT/ DEL ]
    • 그래도 돈은 벌어야죠! ㅋㅋㅋ 이것저것 배우고 다니면 얼마나 좋겠어요~

      2010.08.03 11:40 신고 [ ADDR : EDIT/ DEL ]
    • 내일을 위한 투자라고 생각 하면 되지...

      2010.08.03 16:31 신고 [ ADDR : EDIT/ DEL ]
  2. 아 나 저 마지막 사진 맘에 들어요;;배경화면으로 써도 되요?
    완전 이쁘다...사실 롤케이크는 명성에 바해 실망스러운;;;그리고 퐁당쇼콜라는 진짜........시망;
    나도 오빠가 드신 거 따라마실걸;;

    2010.08.10 00: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