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AM AROUND2013. 9. 20. 13:52


Meeting (Urgent) 일정이 잡혔다. 


급하게 일정을 잡다 보니 문득, 에릭과 방학 때 아무데도 가지 않은 것이 생각이 났다. 

그래서, 일정을 금, 토, 일 (3일 일정) 일정으로 업무와 여름 휴가를 병행 하기로 일정을 맞추고 바다를 보러 갔다. 




오로섬 인근 앞 제주 바다










Boeing 747 

큰 비행기 인 만큼 시끄러웠다 - 소음 이야기가 아니다 (중국 단체 관광객 이야기다)









오로섬 (코스 요리) 











은 갈치 회 










흑돼지 구이











고소 했다는.












갈치 조림  (빠질 수 없는) 










블링 블링 




이렇게 우리는 첫날 식사를 마치고 탄산수를 몇 병을 마셨는지 ..... 


가격 대 성능은 글쎄, 더더구나 단체 손님의 시끄러움에 편하게 식사를 하지 못하는 불상사가 .... (사실 오로섬은 두번째 방문)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