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46 AM 


어설픈 음주에 깨어 버렸다. 뒤척이다 뒤척이다 뒤척이다, 한강을 걸었다.

불금이 끝난 이 시간에도 여전히 어디론가 향하는 차량들은 제 갈 길로 빠르게 달리고 있다. 






Head to somewhere again


차가운 바람과 여명이 오기 전에 어두운 하늘과 잘 어울리는 목소리 

(집으로 돌아오는 30여분간 무한 반복)



-스웨덴 세탁소 (Feat. 정기고) - 목소리 


목소리만 들어도 눈물이 날 것 같아 아직은 내가 다 버텨낼 힘이 없어 
미쳐버릴 것 같아 변해가는 널 보는게 멀어져가는 네 맘을 감당하는게 

차갑게 돌아서도 이별의 말을 해도 알잖아 붙잡지도 못할 나를 
서운한 티라도 내면 네 맘이 더 힘들까봐 말 한 마디조차 건네는 것도 겁이나 

아직은 그 말 하지 말아줘 
내게 조금만 시간을 줘 
함께 걸어왔던 시간들이 날 해치지 않게 도와줘 

그런 눈빛으로 보지마 
널 잡는 손길도 피하지마 
우리 약속했던 시간 놓아버리지마 

이미 오래된 맘을 말해야했었는데 눈물에 잠길 널 너무나 잘 알아서 
혼자 남겨질 네 맘을 지켜볼 수가 없어서 멀리 돌아온 내 맘을 이해해줘 

아직은 그 말 하지 말아줘 (하지 않아도) 
내게 조금만 시간을 줘 (알고 있잖아) 
함께 걸어왔던 시간들이 날 해치지 않게 도와줘 

그런 눈빛으로 보지마 (미안한 맘에) 
널 잡는 손길도 피하지마 
우리 약속했던 시간 놓아버리지마 

결국 우리의 시간은 끝나겠지만 되돌릴 수 없겠지만 
그래도 아름답게 기억할게 

아직은 그 말 하지 말아줘 내게 조금만 시간을 줘 
함께 걸어왔던 시간들이 날 해치지 않게 도와줘 
그런 눈빛으로 보지마 널 잡는 손길도 피하지마 
우리 약속했던 시간 놓아버리지마 

목소리만 들어도 눈물이 날 것 같아 
미안해 널 놓을 자신이 없어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