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잡념/먹거리2013. 9. 29. 03:02


간만에 소주 한잔이 필요 한 시간.

아니, 시작은 맥주 한잔을 하려고 흔한 미국 맥주 아닌 국산 맥주를 몇개 사왔다. 


비는 내리고, 바람은 불고 , 마음은 휑하고, 


한잔, 두잔 하다 보니 안주가 필요 했다. 그래서 구웠다.





꽃 등심 - 와인 하고 한잔 하려고 구해 놓았던 최고급 한우 A+++ 













새로 입양 해온 팬 (좋다) - 잘 구워 진다 (노릇 노릇 하게) 












먹기 좋게 가위로 잘라 주시고, 떡심 맛있었는데 







먹다 보니 "소고기만 고기" 라고 들 하지만, 소주 안주 에는 이것이 최고! 





입양 해 온 팬 (정말 최고!) - 삼겹살 정말 잘 익는다.












역시 가위로 먹기 좋게 잘라 주시고, 삼겹살은 기름기 때문에 키친 타올을 깔아 주시는 센스.




캬~악! 역시 소주 안주에는 삼겹살이 최고! 



이렇게 한잔 , 두잔 벌써 한병을 다 마시고 두병을 열었는데도 잠이 오지 않는 구나. 


비가와서 그런가, 기분이 싱숭생숭 . 


Good Night & Good Luck Everybody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