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잡념/잡담2013. 10. 19. 05:16


생각할 부분이다. 





정말 궁금해서, 바리스타 (Casher) 의 말이 정말 궁금해서 자세히 읽어 보기로 한다.





처음 시작은 별도의 플라스틱 카드를 가지고 다니지 않아도 된다는 이유로, 편하게 결제 할 수 있다는 장점으로 시작 했다. 한잔, 두잔 때로는 직원들 데리고 가면 다섯잔, 여섯잔 결재를 할 때도 있다. 

그렇게 평균 스타벅스에서 사용하는 금액이 15만원 에서 20 여 만원 되는 것 같다 - monthly 


그러다 보니, 사용 할 때마다 적립 되는 별 모으는 재미에 푹 빠졌다. 





그러다 보니 Welcome Level 을 거쳐 Green Level 을 지나 언제 부터 인가 Gold Level 이 되어 버렸다. 





한잔 이상 주문을 할때면, "제가 별을 모으는데요" 라고 해주면 알아서 결제를 한잔 씩 해주곤 했다. 

그러나, 어느 순간 부터 본사 방침 이라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별은 " 방문 시 마다 드리는 혜택" 입니다 라고 하기에 그런가 보다 했다. 


그러나, 자세히 읽어 보면 그렇지 않다. 

스타벅스 카드로 결제 시 "별"이 적립 된다고 써 있다. 그러면, 예전 처럼 결제를 잔 당으로 하면 된다. 


그래서, 당당 하게 요구 한다. 그럼, " 결제 하고 다시 줄서서 결제 할까요?" 

Casher 들의 정확한 교육, 그리고 고객에 대한 배려가 필요 하다. 


정확하게 define 되었으면 한다.  





11월 1일 부터 사무실 1층에는 스타벅스가 있는데,



'일상의 잡념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억 (생일카드) - 손글씨 엽서  (0) 2013.10.29
Starbucks Rewards  (0) 2013.10.19
주말 아침 - 사람, 사랑 그리고 따뜻한 스팸 몇 조각  (0) 2013.10.13
어느 가을 하늘  (0) 2013.10.12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