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잡념/잡담2013. 10. 29. 05:09


어설픈 새벽에 잠이 깼다. 

뒤척이다, 뒤척이다 - 더 이상 잠이 오지 않을 것 같아, 책상이 앉았다. 

새벽녁에 잠이 안 올때 서랍 정리를 하는 습관이 있다. 이래 저래 뒤지다, 서랍 깊숙한 곳에서 발견한 엽서






손글씨 



글씨를 잘 쓰는 사람을 보면 참 부럽다는 생각을 하게 되는데, 문득 미선 누님이 생각이 나는 구나, 한글 이름, 영문 이름 을 혼용 해서 쓰시다니 센스 


근데, 언제적 엽서 였던가? 3~4 년 된 듯 한데, 


잘 계시나?  연락 한번  해 봐야 겠다. 







푸르른 하늘




낚시를 좋아 하던가? 


그냥, 이쁘네




'일상의 잡념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절기 준비  (0) 2013.11.09
기억 (생일카드) - 손글씨 엽서  (0) 2013.10.29
Starbucks Rewards  (0) 2013.10.19
주말 아침 - 사람, 사랑 그리고 따뜻한 스팸 몇 조각  (0) 2013.10.13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