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잡념/먹거리2013. 11. 17. 22:52

주말에 브런치를 하기로 했다.

말이 브런치 였지, 정말 많이 늦은 점심 이였다.


몇번을 가야지 결심을 했지만, 번번히 주말 전날 예약하면 자리가 없는 곳. 그래서, 화요일에 예약을 했다.






Coffee (Americano)



비가 오는 토요일, 예약 시간 보다 조금 일찍 도착 하였지만 지인 한분은 많이 늦는다고 하시니 먼저  한잔 주문.











Brunch Menus













토마토 셔벳 샐러드




잘 못먹는 것 중에 하나, 건강에 좋다고 했던 기억이 나서 주문 했던, 방울 토마토로 해 주었으면 더 좋았을 것 같은 생각이 잠시 들었던 그런 샐러드









크리스피 하게 구운 닭과 플렌타 퓨레














직접 말린 참치가 얹어져 있는 파스타














샌프란시스코 스타일 햄버거 그리고 프렌치 프라이




사실, 이것 때문에 왔다. 버거를 워낙 좋아 하는 지라 주위의 지인들 칭찬이 자자 한지라 꼭 오고 싶어었지 더더구나, 이 메뉴는 점심 뿐이라는,











내부 전경




2층 이지만 복식 구조 같은 느낌의 천정이 높은 그래서, 안정감과 평안함이 있었다는











맛있었었지?














저온 조리한 연어와 샤프론 크림 소스





맛있었어.










연어가 살아 있었다는,
















디저트를 기다리는 우리의 자세









전반적인 음식의 질은 그렇게 나쁘지 않았다, 또한 직원들의 친절도도 비교적 높은 점수를 주고 싶지만 주말이여서 그런지 테이블과 테이블 사이의 공간이 너무 좁아, 옆에 테이블의 대화가 너무 잘 들려, 양 옆의 테이블이 일행 같다는 느낌.


대화를 하러 가는 곳 보다는 밥을 먹으러 가야 할 곳.


또 갈거냐고? 그건 좀 생각 해 보고,,,


알지? 두번 가면 정말 괜찮은 집 , 한번 가고 말고 그냥 그런 집.


괜찮은 집으로 남을 수 있으면 좋겠다.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