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일도 없었다. 그냥 일곱시 부터 자기 시작해 , 열두시에 일어 났는데 도저히 잠을 청해도 청해도 이룰수 없다. 피곤함은 몰려 오지만 그것 보다는 허기짐이 더 크다. 배고프다...... 조개구이 먹을까? 어디서 ? BlackBerry®

Posted via email from ajohn's posterous

'일상의 잡념 > 먹거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11월 마지막 날 - 예슬이의 마음을 요리 하다  (0) 2009.11.30
다섯시 삼십 사분  (0) 2009.11.30
맥주 그리고 양주  (0) 2009.11.29
Cafe Anne  (0) 2009.11.29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