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은 저녁을 해결 해야 하지만, 딱히 입맛이 없는 관계로 퇴근 길에 하이라이스를 만들어 먹기로 한다. 


주말에 장을 볼때 사 놓은 안심이 좀 있을테니, 감자 와 당근을 조금 사기로 한다. 

우유를 즐기지 않으니, 우유를 넣는 것은 다음 기회에 손님이 왔을 때 하기로 하고 일단, 우유를 뺀 상태로 만든다. 








양파를 조금 더 넣었으면 좋았을 것을, 양파의 아삭함이 사라졌다 - 너무 많이 익혔다 (아쉽다) 














그래도 맛은 좋았다. 혼자 먹을 때는 이렇게 가끔 요리를 해먹는 것도 ..... 




다음 주말에는 난자완스에 도전. 







'일상의 잡념 > 먹거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Austin (오스틴) - 상수동을 걷다  (0) 2014.08.25
Tenderloin hashed Rice  (0) 2014.02.03
오! 통영 (충무김밥)  (2) 2014.01.19
브루클린 버거조인트 - 서래마을  (0) 2014.01.12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