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잡념2014.08.25 00:37

정리 하려고 계획한 여행은 아니였다, 처음 계획은 여름 휴가를 같이 가기로 했던 것이다. 그러나 어쩌다 정리정돈 여행이 되었다.

출발 아침에 비가 많이 왔다 - 태풍이 올라 온다고 했는데, 비행기는 잘 뜰 수 있을까 ? 하는 의구심에 공항에 도착 했지만, 다행이 부산행 비행기는 모두 취소 되었지만, 제주도 행은 가능 ^*


비가 내리는 활주로는 잘 갈 수 있을까 또 한번 걱정



이륙 후 10여분이 지났을까? 언제 비가 왔냐는 듯 구름속을 나르는 747-400.



제주도의 구름은 서울과 달라도 많이 달랐다. 내가 생각이 많아서 그럴꺼야 라고 치부해 보지만,



날씨는 맘과 달리 쾌청 그 뿐이였다.



현무암들을 보니 제주도에 오긴 왔구나 하는 생각 뿐


푸르른 초원 (녹색 빛깔) 현무암의 색감이 무척 맘에 들었다.



저 멀리 보이는 섬도 갈 계획 이였지만, 혼자는 좀 슬퍼 보여서 포기



오는 마지막 날까지 - 내 맘을 알지도 못하고 하늘이 심술 부리는 것 처럼 푸르디 푸른 원망 스럽기 까지 한 하늘 이였다.



이젠, 서울로 가야지 - 생각을 어느 정도 정리 하려고 했지만, 정리가 되어 가는 것 같기도 하고, 일단 시작은 해보기로 결정. (근데, 맘이 무겁고 흔들리는 건 왜 일까?)

계획한 일정은 어느 정도 잘 처리 했는데, 추억 만들어 주기는 실패 - 내 추억만 쌓아 놓고 오다니 ...

'일상의 잡념' 카테고리의 다른 글

GODIVA   (0) 2015.12.26
제주도 - 2박 3일의 여유   (0) 2014.08.25
Posted by AJ AndonJohnKw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