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산물과 회, 기왓장 생선구이가 생각 날때 찾는 곳 - 2015년 한해를 마무리 하며 사랑하는 지인들과 모였다.

앞으로 두달간 회를 먹지 못하지만, 이날의 회는 지금도 생각 난다.



​해산물 모듬과 신선한 회

​소주가 한잔 두잔 기울이다 보면 , 매콤한 뭔가가 당긴다. 그때 즈음이면 주문하는,


​자연산 생선조림

​흰쌀밥에 스윽 스윽 비벼 먹으면 밥도둑이 따로 없다.

아! 이 시간 정말 배고프다 - 앞으로 두달 동안은 다이어트 중이라 아무것도 먹지 못하는 지금 이 시간 그냥 사진으로 마음을 달랜다.

아! 배고프다

'일상의 잡념 > 먹거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로얄맨션 (한남동)   (1) 2015.12.22
바랗 (신사동)   (0) 2015.12.21
Austin (오스틴) - 상수동을 걷다  (0) 2014.08.25
Tenderloin hashed Rice  (0) 2014.02.03
Posted by AJ AndonJohnKw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