섞어 먹기 좋아 하는 우리내 음식 문화에 술 문화 또한 여러 가지 혼합 주가 있다. 예를 들건데, 폭탄주, 오십세주, 백세주, 소콜, 소맥 등등.....

새로운 제조 비법을 하나 보았다. 배우려고 했는데 상당한 내공이 필요한 것 같아.... 오늘은 그냥 지켜 보는 것으로 만족 했다 - (꼭 다음에는 제조 상국의 자리를 뺏어야 쥐~잉)

노을 주 - 색깔이 알록 달록 한 것이 이쁘다.

제조 방법은 그렇게 어려워 보이지 않았다. (간단 설명 아래 참조)

1. 맥주를 많은 거품을 일게 잔에 붓는다.
2. 소주를 반잔을 넣는다. (이때 빠른 시간에 소주가 안으로 흡수 되게 시간을 지체하면 안된다)
3. 복분자 (블랙베리 폰이 아니다)를 맥주 거품위로 조금씩 붓는다.
제조 과정 3번 - 시음하신 분 이야기로는 써니텐 맛이 난다다고 한다 (포도 맛)

이런 제조 과정을 보이면 꼭 자기도 해 보겠다고 하는 사람이 있다.
거품 다 날라 가시고 더더구나, 삼겹살 먹은 젓가락으로  완전 제조 후 명칭이 바뀌었다 - 노을기름주

술을 먹을 수 있는 상황 이였다면 내가 어떻게 한잔 시음을 해 보았을 텐데, 그렇지 못 한 관계로 다음에 꼭 한번 시도해 보리라 생각 하게 되었다. 물론 노을주로......

'일상의 잡념 > 먹거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핫썬 치킨 - 닭을 오븐에 굽다  (0) 2009.12.01
노을주  (0) 2009.12.01
11월 마지막 날 - 예슬이의 마음을 요리 하다  (0) 2009.11.30
다섯시 삼십 사분  (0) 2009.11.30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