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잡념/먹거리2013. 10. 20. 01:19


간다. 차로 간다. 발렛이 된다. 그래서, 자주 가게 된다. 


육식을 워낙 즐기는 지라, 10여년 동안 다이어트 중이라 말만 하지 지키지 못한다. 




양념 갈비 4인분 으로 시작 











야채를 많이 먹어 줘야 한다 특히, 고기 먹을 때는 - 이날 당근을 따로 2접시 먹은 듯 












절대 빠질 수 없는 마늘 - 잘 구워 지길 잠시, 묵념 












고기가 익기 시작 한다 - 아니, 거의 다 익어 간다 

행복한 미소가 지어 진다 - 아니, 행복하다. 












잘 익은 고기 하나를 집어, 












쌈에 올리면, 아! 지금 이시간 너무 필요해 (24 시간 이였던 것 같은데, 지금 갈까요?) 






어느 정도 갈비로 배를 채웠으면, 이 집의 별미를 또 주문 해 줘야지 (사실, 이날 늦은 점심이였지만 점심 메뉴가 5시 까지 가능 하다시어 주문.  메뉴에 포함 되었던 것이다) 




오곡 돌솥밥 (건강해 진 느낌) 












빠질 수 없는 된장 찌게 - 고기의 기름짐을 깔끔하게, 














돌솥 누룽지

돌솥밥을 다 널어 낸 후 , 물을 붓고 기다린다. 아, 고소한 냄새 그리고 돌솥의 열기에 보글 보글 





주말, 평일 할 것 없이 늘 사람이 많은 곳 - 예약 하여 가면 좀 편한 곳 


그렇지만 틈새를 봤다 - 주말 늦은 오후의 점심은 예약이 필요 없다 - 손님이 많지 않아 편하게 먹을 수 있었기에 여유로움을 만끽 할 수 있었다. 


저녁에 술자리, 회식도 괜찮지만, 휴일 or 주말에 가까운 연인, 지인 그리고 가족과 함께 다녀 오셔도 후회 없을 듯.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상의 잡념/먹거리2013. 10. 19. 23:54

포장을 하기로 했다. 


스시아메  내부가 궁금 하면, 

http://ajohn.me/381


같은 건물에 필라테스 (pilates) 공개 수업이 끝나고, 저녁을 먹으러 가기로 했으나 공개 수업이 실전을 방불케 하여 (@kokojenny 님 - 수고 많았습니다) 온 몸이 뻐근 하여, 일용할 저녁을 집에서 하기로 결정. 





종이 봉투 디자인이 맘에 들어 한컷 











포장은  2인분 - 고추냉이 유, 무 로 갈린다 (차가운 생선 먼저) 



에릭은 코가 찡한 게 싫단다 그래서, 고추냉이가 없는 것으로.... 










따뜻한 생선 - 조리된 초밥의 포장 














참치 뱃살의 윤기가 .... 












우니, 생새우 - 에릭의 페보리잇 












흰살 생선과 붉은 생선의 어울림이 맘에 든다. 






늘 그렇듯 , 행복한 그리고 깔끔한 초밥이였다. 물론, 그러니 단골이지 친절도도 늘 한결 같고


무엇보다 에릭의 흐뭇한 미소가 - 잠깐 얄밉기 까지,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금 배고파서 침 넘어갑니다 ㅠ

    2013.10.20 00: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참치 뱃살이 그림 같네요~ 스시아메 방문 포스팅도 잘 보고 갑니다.
    조만간 찾아가봐야겠어요. ^^

    2013.10.20 13: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일상의 잡념/먹거리2013. 10. 15. 23:10

타코와 부리또로 결정


주말은 읍내에서 일정을 마무리 하는 경우가 많으니, CENTER 1 의 TOMATILLO 에서 TAKE OUT 으로 , 






주문 한 것이 무얼까? 절대 모를걸, 












BEEF TACO (알지? TACO 는 CHICKEN 이 아닌 BEEF 로)




왜냐고, 소고기만 고기니  -  그러나, 야채와 또띠아만 보인다 









부리또 (에릭은 저녁이니 일용할 쌀이 들어가 있어야 한다. 한공기 반은 들어 간 듯 ) 













감자 튀김 (타코와 부리또만 먹으면 심심하잖아) 













한입 베어 문 비프 타코는 , 거의 죽음이다



지금 너무 필요해 









뭔지 알지? 













감자 튀김은 칠리 소스와 함께 - 최고지! 








이렇게 먹고도 모자란다 (물론, 부리또는 내것 아니고 감자 튀김은 에릭이 반 이상 먹으니,) 



그래서, 







어묵 우동



을 먹었다. 





어묵을 썰어 넣고 우동을 만들어 야채와 파를 숑 숑 숑 


맛 있다. 그리고, 배부르다 






그리고 후회 한다 (다이어트는 10년 째 꽝 이다)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상의 잡념/먹거리2013. 10. 15. 03:53

N양을 기다려 보기로 하고 어디를 갈까 고민을 하다, 바로 앞 Mind 를 가기로 결정.

우리의 N 양은 두손을 무겁게 들고 마음은 가볍게 하고 왔다. 


맥주는 마셨겠다, 사케를 먹기에는 좀 무겁고 그렇다고 소주를 먹기는 그렇고, 그래서 결정 




directly from winery  



이자카야 인 마인드 (Mind) 에서 와인을 주문 하다니, 그렇다고 꼭 사케나 맥주를 먹으란 법은 없잖아. 와인 종류는 그리 많지 않았다. 그래서 결정 한 와인 - 근데, 왜 이리 기억이 나지 않지? 






샐러드 (기본) 









도가니 오뎅탕 


배부른데 , 국물이 끝내 준다고 연신 드시는 우리의 T.P 양 - 도가니를 원래 좋아 하셨나? 








기본 안주로 나온 돈가츠 



역시 기본 이다 보니, 마르고 기름지고 - 그냥 공짜니 먹어. 







스테이크 



레드 와인 에는 고기 좀 씹어 주셔야 하니, 맛있었던가? 열흘이 지났으니 맛이 기억이 안난다. 그래서, 포스팅을 그때 그때 해야 하는데, 






스테이크도 나왔으니 와인 한잔씩 하고, 또 한잔 씩 하고 , 또 한잔씩 하고 








새우 튀김 


물론, 우리의 식성은 다 들 알아 주시니, 고기가 금새 동 날 수 밖에, 그래서 주문. 

바삭바삭 함이 일품이였다. 뭐, 새우야 워낙 좋아 하니 대충 줘도 다 맛나다. 그런데, 튀김 옷을 잘 입인 이 새우는 맛있었다






N양의 선물 - 타르트 맛났어


근데, 담에는 먹을 것 집에 가지고 가서 두고 두고 먹을 것 2 개 사오시길, 지들이 다 먹고 난 선물도 없이 집에 갔다.


털썩, 


전반적인 Mind 의 느낌 - 그냥 그래, 또 갈까? 아니, 글쎄 고민 좀 해보고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상의 잡념/먹거리2013. 10. 13. 22:17


고기가 먹고 싶다는 에릭과 청담동으로 출발


오후 내내 아무것도 먹지 않고 기다렸다는 에릭 - 장어, 스테이크, 갈비 중에 고르라 했더니 갈비가 드시고 싶으시다는, 갈비 포스팅은 다음 기회에, 


배가 불러서 숨 쉬기도 어려운 에릭은 집에 가기 싫단다. 그럼 그렇지 깁스 후 학교 외에는 거의 다니지 못하니, 

에릭 왈 " 2차 가시잖다" - 그러면서 치즈 케익 먹고 싶으시단다.


그래서, 일주일 만에 재 방문 - 한동안 안 다녔는데, 추억의 사슬이 끊어 지니 또 쉽게 가게 되는 군. 






Iced Americano & Oreo Cheese Cake 



날이 따뜻해서 주문은 시원한 음료로 케익은 Newyork Cheese Cake 으로 가려고 했는데, 에릭사마님이 워낙 OREO 를 좋아 하시는 관계로 Whole Cake 으로 주문, 


넌 너무 Luxury 야. 









Oreo Cheese Cake 



NewYork Cheese Cake 과 또 다르다는 , 궁금하면 드셔 보시길.... (2 시간 까지는 발렛 비 무료) 










Iced Choco 



에릭 사마님은 카페인 음료는 안되니, 늦은 점심 열량과 2차 열량이 거의 비슷하다 



오래간만의 에릭과의 데이트 - 이런 저런 이야기도 많이 하고, 학교에 친구들 이야기도 많이 하고 근데, 여자애 들하고만 노니 ? 


여자 애들 이야기만 해. 



부전자전 ?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상의 잡념/먹거리2013. 10. 12. 21:15

이태원, 보광동, 경리단 길을 떠나 새로 잡은 보금 자리 - 신사동, 청담동, 압구정동과 연결이 쉬운곳 

그곳, 한남동 - 정확히 이야기하면 리첸시아를 중심으로  맛집을 다니고 있다


예전 부터 버거를 한번 먹어 봐야 겠다는 생각으로 가야 겠다고 생각 하고 드디어 방문 - R&D Mission Eats 

뭐가 있을까?  - 술을 하기 위해, 차를 버리고 한남역에서 부터 걸어 오니 상당히 멀다.


그래서, 주문 




Draft - INDICA (IPA) by LOST COAST (U.S.A) 



몇 종류의 DRAFT 가 있었지만, 제일 애정 하는 순위 1,2위를 다투는 맥주 INDICA

                                              - 주문 해 줘야지 - 향 때문에 싫어 하는 사람도 있지만, 그 향이 좋다. 










Fried chicken drumsticks 



메뉴 이름으로는 무슨 맛일까 궁금한데, 그냥 바삭 바삭한 닭다리 튀김 (옛날 통닭 같은) 









Beef Taco 



Taco 를 애정 하시는 분이라, 꼭 주문 해 드려야 했던 메뉴 - 특별한 감흥은 솔직히 없었다. 

버거가 먹고 싶었는데, 









BBQ Spicy Baby back ribs 


맥주 안주에는 최고인 "Back ribs" 더더구나 BBQ - 한입 물고 맥주 한잔 하고 손에 잔뜩 묻은 BBQ 소스 를 쪽쪽 빨아 먹어 줘야 하는데, 



굉장히 재미 있는 곳이다 


 모기가 많다는 고객의 요청에 다른 테이블도 옆에 있는데, 스프레이형 해충 박멸제를 테이블 밑으로 발포 하신다. 솔직히 기분은 별로 좋지 않았다. 


금액, 음식의 질, 맥주 (DRAFT INDICA - 두잔 밖에 못 마셨다, Out of stock) 등은 좋았지만, 뭐 하나 주문 하려면, 몇번을 불러 이야기 드려야 하니, 음식의 조리 시간도 상당히 오래 걸렸다. 


또, 갈거냐고? 그건, 글쎄 - 버거는 한번 먹어 보고 싶지만,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상의 잡념/먹거리2013. 10. 11. 02:41

주말 브런치 


약속의 시작은 "라우라우" 였으나 , 만나기 전날 다녀온 관계로 급 변경 되어 찾은 집 

(사실, 강남역점이 단골인데, 일행이 압구정점을 가보고 싶다고 하니) - 미안한 마음에 장소는 지인이 선택 





꼼징능주 (돼지고기, 새우, 야채 와 함께) 













퍼보 (흔히 말하는 쌀국수) 













퍼싸오 탐깜 (해물 볶음 쌀 국수) 












2명이 주문한 세가지 요리 






지금 "퍼보" 가 너무 필요해. 속 쓰려 ......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상의 잡념/먹거리2013. 10. 11. 02:21


어설프게 마신 술 그러나 늦은 귀가 


해장이 필요하다 


휴일에 먹었던 된장국이 필요 하다.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상의 잡념/먹거리2013. 10. 9. 23:11


지난 밤의 음주로 해장이 필요 했다. 

휴일 이다 보니 참새 처럼 나만 바라 보고 있는 에릭 - 주말과 휴일은 내가 요리사. 


에릭이 좋아 하는 파스타를 먹으러 가기로 했다.  

서래 마을 까지는 차로 15분 정도, 허기 진다는 에릭을 위해서는 여의도나 청담보다는 최선의 선택.


휴일 아침 이여서인지 브런치를 하러 오는 연인, 가족 단위 식사가 많았다. 




풍기 트러플 파스타 













식전 빵 (고소 하다) 













3 choice salad 












올리브 (맛 있었다) 













에그 베네딕트 














BLT 샌드위치 













최고의 선택 (집에서 한번 해 봐야지...) 












고소 했고, 씹을 수록 식감이 좋았다는 (SPC 그룹 계열이다 보니 빵에 자신이 있는 듯 보인다) 













마요네즈가 조금 많은 게 아쉬웠다는, 











에릭과 함께 











예약은 하고 가시길, 












스파이시 봉골레 파스타 

매울 것이라고 예상 했던 것은 완전 빗 나감 - 이름만 스파이시 깔끔한 맛이 해물과 잘 어울렸다는, 






전반적인 음식의 수준은 괜찮았다, 1층은 외부의 분위기도 좋았으며 담당 서버들의 친절도도 훌륭. 시간이 조금 허락 했으면 이집의 추천 메뉴인 타르트를 한 접시 하고 오는 것이 였는데 조금 아쉽다. 


조만간 한번 더 가서 이번에는 육류로, 버거도 함께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상의 잡념/먹거리2013. 10. 6. 04:41


외부 일정이 많은 관계로 하루 세끼를 모두 외부에서 해결 하는 적이 많다. 

아침 정도는 집에서 먹으려 하지만, 최근 회사 일이 좀 많아 진 관계로 출근이 많이 빨라 져, 이름 아침 부터 입맛도 없고 까칠해 그냥 사무실에서 해결 한다. 



오래 간만에 식구들이 다 모여 먹는 저녁, 얼마 만인가? (눈물이 나려 한다) 







소갈비 찜 

(소만 고기니)












미역국 

(좋아 하는데, 좋아 하긴 하는데 요새 너무 좀 자주 메뉴인듯 - 해산 한 것도 아닌데) 


그래도, 좋다. (집밥 이잖아) 












고슬고슬한 흰밥에 갈비찜을 사~알짝 올려 슥, 슥 비비면 


아! 배고파













쌀 국수 


집에서 밥 먹게 해주세요. 

급 먹고 싶어 - 있는 재료 가지고 슥삭 슥삭 해결 , MSG 지 없고, 깔끔 하고, 건강 해지는 집밥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