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잡념/Family2013. 7. 30. 15:26

집에서 가깝다. 

차로 15 분 정도 이면 도착 하기 때문에 자주 가게 된다. 


올해만 벌써 몇번을 갔는지....  


콘래드 내부 객실이 궁금하면,

http://ajohn.me/284


37th Bar 가 궁금하면,

http://ajohn.me/347



먹는 것을 애정하는 에릭을 위해 KIDS' COOKING CLASS 이벤트가 진행 되고 있기에 방학도 맞이하여 참석 하게 되었다.






 


ATRIO


점심과 저녁 사이 BREAK TIME 에 이루어지는 것 같은 쿠킹 클래스











So, proud of you 













MENU OF TODAY (MINI PIZZA)













Chef Eric 


설탕을 넣고 계시는 에릭 사마님












한조각의 피자를 먹기 위해  반죽 기술을 연마 중














반죽 완료 


"이제 뭐해야 하지? "












숙성된 반죽을 잘 펴기 위해 밀가루 준비













미리 발효된 피자 반죽 나와 주시고,













with chef Alberto














미니 피자 도우에  토마토 소스 바르기















치즈 토핑 













화덕 


피자 굽기 신공 발휘 중












미니 피자 완성


근데, 에릭 자네 것은 어디 있나? 

못 찾겠다 꾀꼬리












피자 배달부 에릭












수제 에릭 피자













세프님들이 만든 부모님 시식용 피자


맛있었다












에릭을 제일 많이 도와 주신 두 셰프 님과 한컷













수료증 전달식 후 한 컷













둘이 조금 닮은 듯 













수료증 













수료증 과 전달식 (인증샷)  





주로 37 층에서 조식 식사를 하고, Bar 도 같은 층에 위치한 관계로 2층에 ATRIO 는 처음 방문 생각 보다 내부는 맘에 들었다 (안에 오밀 조밀 한 소품들은 다음 기회에 한번 포스팅 하기로 하고...) 





에릭의 어릴적 꿈은 (물론 지금도 어리다) 파일럿 이다. 아마 미국 친구들 대부분이 파일럿이 였기에 이상이 있었던 같다. 허나, 키즈 쿠킹 클래스를 마치고 셰프가 될까 라고 물어 본다.


"하고 싶은 것 뭐든 하세요! 즐거워야 잘 할 수 있고 잘 해야 당신이 원하는 것을 이룰 수 있습니다" 



건강 하고 행복하게 자라 주어 고맙습니다. 



P.S) 이 자리를 빌어 키즈 쿠킹 클래스를 준비해주신 콘라드 호텔 관계자 분 , ATRIO 셰프 및 스텝 들에게 감사 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2시간 동안의 즐거운 시간만이 아닌 아이들에게 꿈을 심어 주었다는 것.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상의 잡념/Family2013. 7. 21. 09:15


당분간 레고는 사지 않기로 했다. 





Republic Gunship (left side) - STAR WARS



그렇지만, 좋은 평가를 받아 가지고 왔다. 

또한 지난 6개월 동안 회장으로써 노력 했다는 공로를 인정해 주기로 했다. 








Full Shot ( 가볍게 20만원 ) 











경비는 항상 최선을 다해서 , 인생도 언제 어디서 무슨 일이 생길지 모르지,

항상 만반의 대비를 해야 한다.













혼자는 외롭다. 또한 판단도 혼자 보다는 둘이 하는 것 이 낫다.

그렇지만, 그런걸 알면서 고집스럽게 모든 것을 , 모든 짐을 혼자 지려고 한다 











인생은 혼자다. 

주위에 손을 내밀면 도움 줄 사람들이 많지만,




Included : Republic Gunship 1EA

                               POSTER INSIDE 1EA  (Really cool)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상의 잡념/Family2013. 4. 7. 21:58

에릭과 아내를 집에 내려 드리고, Gym 으로 출발. 


지인으로 부터 질 좋은 채끝이 들어 왔나 보다,,,, 저녁으로 채끝 구울 까요?  - 그 이후로 , 정말 단내 날 정도로 덤벨을 들었다.  


왜냐고, 많이 먹으려고 .... - 지인들은 내가 건강 하게 오래 살려고 운동을 열심히 하는 줄 아는데,  


"아니다, 맛있는 것을 많이 자주 오래 먹을려고 할 뿐이다" 







집에서 먹는 고기는, 식당에서 처럼 - 고기 다 먹고 식사를 주문 하는 것 보다는 ......


된장찌게 보글 보글 (물론, 고기 많이 넣어야 한다 - 한우 로) 끓여서 두툼한 고기와 함께 이밥 (흰쌀) 에 함께 먹어 주는 것이 최고다. 











소고기를 좋아 하지 않는 아내는 - 삼겹살 과 함께 - 청경채 












모든 채끝은 에릭과 함께 


"에릭 2개 씩 먹으면 반칙이야" 


밥 한 숟가락에 한 점 !!!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상의 잡념/Family2013. 4. 7. 01:14

저녁을 뭐 먹을 까 고민 하다, 레고 조립에 집중 하시는 에릭님은 집에서 먹고 싶단다. 

그것도, 손 많이 가는 토마토 소스 스파게티를 (베이컨 많이 넣고, 물론 마늘도 구워서 넣어 달란다) 


마늘을 손질 하고, 양파를 잘게 썰고, 베이컨을 굽고 면을 삶고 그래서 완성 되었다는 ..... 








맛있게 먹어 주어, 고맙네.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상의 잡념/Family2013. 3. 4. 23:24

에릭 생일 주간 마지막 날 , 난 약속을 하고 말았다. 


수영을 사랑하는 (여기서, 수영은 소녀 시대 수영이 아니다, 그 수영은 내가 좋아한다) 에릭에게 3월 첫째주 연휴에 수영 열심히 같이 하자고 했던 것이 실수였다. 


또한, 연휴에 다들 해외를 나간다, 비행기 타고 제주도를 간다 등.... 평일에도 많이 다니는 나에게는 이번 연휴는 집 근처에 있었으며 하는 조그마한 바램이 있었다. 


그러다 선택한 나의 연휴 계획 . 



- the luxury of being yourself -












2개의 퀀 사이즈 베드 











랙이 걸려 리부팅을 해야 했던 맥 미니 












에릭이 가장 애정한 욕실의 오리 (물론, 우린 수영장 가서 던지기 놀이를 했지만...) - 물론, 집으로 챙겨 왔지롱...














창 안에 서서 창 밖의 바라 보고 있는 에릭













애정하는 수영을 하기 전 준비 운동을 마친 - 수영인의 자세 (수영장 내에서 사진 촬영이 안되어 혼남) 













조만간 국가 대표 수중 발레 팀으로 발탁 될 기세 - (물론, 사진 찍다 또 혼남) 











우리를 깨운 건 wake up call 도 허기짐도 아닌 이 일출 이였다. 













역시, 손을 좀 댄것이 얼굴만이 아닌 사진도 낫구나... (28층 에서 바라보는 63 빌딩) 













VIP 만을 위한  37th 조식 (2번 밖에 못 먹은게 아쉽지만, 담엔 최소 5번 가야 쥐...) 













유일하게 아침에 크로와상을 2번 먹었던 메뉴.













제일 맘에 들었던 세면대. (이건 꼭 집에 설치 할 테야!!) 





오래간만에 가족과 알차게 보낸 휴가 (지금은 감기가 걸려 몽롱한 상태 이지만 - 수영을 첫날 3 시간 , 둘째날 2시간을 했으니 ㅜㅜ) . 에릭도 아내도 즐겁고 행복해 해서 즐거운 연휴 였다.  


수영장을 나오면서 락커 키를 언니들에게 반납 하면서 에릭이 한 말이 얼마나 이번 연휴가 즐거웠는지 대신 해 준다. 





"여기로 이사 왔으면 좋겠다"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상의 잡념/Family2013. 2. 14. 00:25

에릭 방을 정리 하고 보니 ... 


배틀 크루져를 나란히 지키는 이들도 있고.....


Halo 병사는 열심히 쏴되고 ....



Halo 장갑차는 위풍 당당 순찰 중이고....


Halo 장갑차 뒤로 Lego 의 스타워즈 스타쉽들은 지구를 향해 날아 가고 있고...



토이스토리가 보고 싶다. 에릭이 학교 간 사이... 자기들 끼리 무슨 이야기를 할까? 



'일상의 잡념 > Fam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콘라드 서울 (Conrad Seoul) - 도심 속에서의 휴가  (0) 2013.03.04
Lego & Halo  (0) 2013.02.14
2013년 2월 음력 설 ...  (0) 2013.02.11
Hats On - 성탄 이브에 방황 하기  (0) 2012.12.26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상의 잡념/Family2013. 2. 11. 19:52

2012년 12월 말에 2013년 을 위해 카운드 다운을 한지가 얼마나 되었다고, 2013년이 벌써 한달 하고도 열흘이 지났다. 예전 보다 조금 짧은 설이였지만, 나름대로 본가에 다녀와서 조카들에게 세배 받고, 부모님, 조모님에게도 세배 드리면서 작년 보다는 조금 나은 세뱃 돈을 풀었다. 


올해는 처가에 안가도 되는 상황이라 조금 넉넉 했나 .... ㅋㅋㅋ




그래도, 드린 만큼 그대로 봉투로 돌아 온다. 사실, 명절이라 드리면 항상 받지 않으셔서 올해 부터는 용돈 이나 집안 대,소사 가 있을 시 미리 어머니 통장에 넣어 드리지만, 어머니는 그걸 그대로 다시 주신다. 


주신 봉투 만 받고 안에 현금은 안방 탁자 위에 올려 놓았습니다. 어머니, 아버지 마음만 받을 게요. 


어머니, 아버지 늘 건강 하시고, 새해에 좋은 일만 있도록 더욱 열심히 노력 할게요... 사랑합니다. 


'일상의 잡념 > Fam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Lego & Halo  (0) 2013.02.14
2013년 2월 음력 설 ...  (0) 2013.02.11
Hats On - 성탄 이브에 방황 하기  (0) 2012.12.26
Eric's LEGO - Star Wars  (0) 2012.11.26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상의 잡념/Family2012. 12. 26. 22:40

방학도 했겠다. 

성탄 선물은 산타 할아버지가 아닌 모두 아빠 (곧, 나) 가 사 다주는 것을 알아 버린 에릭에게는 굳이 성탄절에 선물을 주지 않고,  겨울 방학을 시작하는 금요일에 레고 2개를 성탄 선물, 방학 선물이라는 목적으로 전달 했다. (물론, 에릭과 나는 손들고 10분 현관에 있었다) 


이브에 그냥 있기 그래 몰에 놀러 가서 둘러 보다, Hats On 발견 - 모자 득템 ㅋㅋㅋ 




이건 좀 착하게 나온 듯... 사실 무지 착함. 




깜직 하게 나 왔는데 ( 아 놔, 팔불출 인가봐) 




성탄이라 다들 산타랑 사진을 찍는데,,,, 뭔 생각으로 짱구 랑 (멘탈이 수상해....) 


이래 저래 Mall 몇 바퀴 돌고 마지막 아내님의 강 펀치 




4학년 선행 학습..... 


이래 저래 나와 에릭은 멘붕을 빠진 성탄 이브 였다.... 

'일상의 잡념 > Fam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3년 2월 음력 설 ...  (0) 2013.02.11
Hats On - 성탄 이브에 방황 하기  (0) 2012.12.26
Eric's LEGO - Star Wars  (0) 2012.11.26
Aliens VS Predator  (0) 2011.11.21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상의 잡념/Family2012. 11. 26. 20:41

출장을 갔다 오면서, 또는 마트에 가서 (이제는 나의 레고 아이디로 보관함에 넣어 놓기 까지 하는) 하나, 둘 모아 놓은 레고가 산 더미.... 나는 상, 벌이 분명 해야 한다고 생각 하는 사람이다. 물론, 그건 가족 과의 관계 에서도 물론 그러하다고 생각 한다. (어른들 말씀 하나 도 틀린게 없다. 자기 자식 나아 봐야 한다고....) 


얼마전 선물 받을 행동을 해서 뭐가 갖고 싶냐고 했더니, 아이패드 사진 스트림에 다 올려 놨다고 하여 보니, ㅎㅎㅎ 

또, 레고 스타워즈 ... 



            

                                          X-WING stat Fighter (최근 구매 버전 - 30분만에 다 조립 ㅠㅠ) 




                                          9500 시스의 퓨리 클래스 인터셉터 - (에릭의 발음이 영 ~ 쉬원치 않아...) 




                                   9497 리퍼블릭 스트라이커 클래스 스타파이터 




             제이의 스톰 파이터 & 스타워즈 사냥꾼 (터버 탱크) - 에릭이 급조한 이름 (뭐, 자기가  만들었으니...)




                                       스타워즈 종합편 - 곧 전쟁이다..... 로봇 군단 (에릭이 이렇게 적아 달란다) 




                   드로이어 인터셉터 셔틀 스타쉽 (매우 큼 - 이라고 써달라고 함 ---- 완접 급조한 이름)




           제다이의 우주선 & Republic Attack Cruiser  (맞는 지 모르겠다. 수행 평가 기간 중이라 엄마에게 끌려감) 


위의 것들이 최근에 산 것들이 대충 계산 해 보니, 913 D 드라이버와 새로 나온 타이틀리스트 아이언 세트를 살 수 있는 금액이 구나 ... 헐.... 


이쁜짓 해서 좋긴 한데, 애에게 돈의 값어치를 알려 주지 못 한다고 아내, 또 구박 중.... 


이제 10살인 에릭 .... 말 잘 듣고, 공부 잘 하고, 운동 잘하고, 미술에 소질 많고, 음악을 좋아하는 그런 아이로 커가고 있어 고맙다. 


앞으로 더욱 바르고 행복 하게 자라길 바란다... 에릭~~~~~~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상의 잡념/Family2011. 11. 21. 14:52
한때 영웅이 였던 아놀드 슈왈츠 제너거 가 출현 했다는 것으로 유명 했던 프레데터, 그 이후 여러 편의 속편작 으로 (아류작 까지) 꽤 오랬동안 우려 먹었던 영화 중 가장 최근 작인 것으로 기억 하는 에일리언 대 프레데터. 

실물은 아니지만 실물과 거의 흡사한 피규어를 감사 선물로 받게 되었다 (사실 거의 강탈 수준 이지만 - 아들 선물이라는 핑계로 받아 왔으나 아직 까지 나의 책상 위에 있다)

 
Detail 한 수준은 가희 상상을 초월 한다는 생각을 다시 한번 하게 한다. 다리 에 있는 근육 까지 detail 한 수준이 멋지다. 조만간 사랑하는 아들 에릭 손에 넘어 가겠지만 , 멋지다.

 이 자리를 빌어, 박준 대표님에게 다시 한번 감사 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P.S) 몇 개 더 있는 figure 들도 , 먹을 것 잔뜩 사가지고 가서 수거 해 와야 겠다. (감사 합니다. 박 대표님)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