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잡념/먹거리2014. 1. 12. 18:17

주말에 운동을 마치고, 몇일 전 버거를 먹기로 하고 Y를 만나기로 했다.


사실 몇 개월 전에 가보려고 했지만, 내가 위치를 잘 못 이해하여 서래 마을이 아니라 고속터미널 뒤편 이라 생각 하고 담에 가자고 했다가 우연히 발견했던 그런 곳. 


당근, 주차장이 없을 것이라 예상 하고 공영 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약속 장소로 갔다. 


대기 하고 있는 분들이 완전 대박 (10여 명이 대기 중). 어떻게 어떻게 기다리다가 동네에 사는 지인도 만나고 - 약 40 여분 기다리다 보니 - 우리의 이름을 호명 했다. 





브루클린 웍스 - 가장 많이들 먹는다는 버거 를 주문 












버거에는 역시 코크 













냅킨플리즈 




비프칠리가 잔뜩 들어 간 나의 버거 - 다이어트는 잠시 내일로 미룬다. 



또, 갈거냐고는 ..... 40 분 기다리면서 먹기는 좀 ...... 


15분 까지는 어째 기다려 볼 만한 그런 서래마을 버거집  - 또 가줄래요?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부자 피자를 가기로 전날 마음을 먹었다.

이태원 들어가는 초입에서 마음이 바뀌었을 뿐이다. 일행이 가보지 못하였다는 2th Kitchen 을 가기로 급 변경 - 11시 40분

애매한 시간이다. 예약을 하지 않으면 기다려야 하는 시간 - 평일 점심이니 가능할 것이라고 예상. 


일단, 차를 돌렸다. 


Waiting 을 할 것 이라는 예상은 벗어 났다. 평일 점심 이다 보니, 바로 자리를 배정 받았다.


첫번째 방문 때 맛 보았던 샌프란시스코 스타일 버거와 감자 튀김이 급 땡겼다. 


첫번째 방문이 궁금하면,

Ajohn.me/549


 




샌프란시스코 스타일 버거 앤 프렌치 프라이 








내용을 공개 하기는 좀 .... (직접 맛 보시길) - 단연컨데, 현존하는 최고의 버거 라고 이야기 할 수 있다. 흠이 있다면, 점심 밖에 주문 할 수 없다는 그래서, 점심에 밖에 2th Kitchen 을 방문 하지 않는다는, 







먹다 보면 은근 땡긴다는, 맥주 한잔을 못한게 아쉽다는 ....













버섯 수플레 


부드러운 맛이 일품 이였던 , 해장 하기 딱 좋은 메뉴 










빛깔 곱다 - 지금 필요해! 












농어 요리 (살짝 구운 농어에 스튜를 얹은 그런 맛)




이태원, 녹사평 (경리단 길)이 점점 인산 인해로 한남동으로 서식지가 움직였지만, Second Kitchen 때문에 즐겁다.

서버도 칭찬할 만한 수준, 발렛도 훌륭하고 단, 아쉬운 것은 테이블이 너무 협소하게 붙어 있다는 단점이 ....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상의 잡념/먹거리2013. 11. 17. 21:19

날이 많이 차다 그래서, 어디를 갈 엄두가 나지 않았다.


즐겨 마시는 스파클링 워터 와 몇 가지 일용할 양식을 구매하기 위해 새벽까지 마트를 다녀 온 HQ 와 이야기 할 자료를 만드느라 꼼짝마 를 한 일요일.





ASAP buger















Corn Slaw



만들어 놓은지 조금 되었는지, 아님 포장 전 야채의 물기를 다 빼지 못했는지, 조금 아쉬웠던

패티패티가 예전만 못해지는 것 같아 점점 아쉬워 지고 있다.











Half Moon





물론, 주말과 휴일에는 버거를 포장하면 업그레이드 하긴 했지만 양이 예전 보다 많이 줄었다. 버거 2개에 해당하는 반달 감자 인데 양이 줄어 드는 것을 보니 그냥, 돈을 제대로 받고 제대로 해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본다.





양이 모자르니, 부침개가 드시고 싶으시다고 하시는 E 군.


사랑 스러운 E 군을 위해,






부추 부침개




집에 있는 해물을 다 넣고, 부추를 주욱 주욱 얹어서,











완성
















 Special things of My recipe




아! 자네는 배부르겠지만, 할 일을 아직 다 마무리 못했는데 ....










'일상의 잡념 > 먹거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Second Kitchen - 한남동  (0) 2013.11.17
주말에는 내가 요리사 - 패티 패티 그리고 부추 부침개  (0) 2013.11.17
휴일 아침  (0) 2013.11.11
문어가  (0) 2013.11.10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상의 잡념/먹거리2013. 10. 1. 12:58


주말에 패티패티 (PATTY PATTY) 는 단품을 주문 하면, 세트 메뉴가 제공 된다. 


점심 메뉴를 고민 하다, 그냥 TAKE OUT 해서 오기로 결정. 





BRB 300gm 












버거를 먹더라도 접시를 준비 해야 지












치즈가 살짝 녹아 버렸다. 













BRB 는 2 종류 (180gm / 300gm) 

물론, 한끼 식사니 300gm 으로 주문해 주시고, 패티가 두툼하다











반달 감자 개봉 













세트 메뉴에 제공 되는 반달 감자 

포장을 해서 오니 약간 눅눅해 지는게 아쉽지만, 그래도 맛나다












한 입 물기 전에 이 두툼한 패티가 눈을 즐겁게 한다













버거에 코크가 빠질리가,

맥주를 한잔 하고 싶었지만 운전을 해서 GYM 가야 하는 관계로

다음 기회에





역시, 질리지 않는 버거 (그렇다고 세끼 다 는 좀 무리지만, 주말에 가끔 찾는 패티패티 - 실망감을 주지 않는다)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잉!
    꼭 고기의 포스가.....수제버거 같아요.

    이것도 패스트 푸드인가요?
    완전 먹음직 스럽네요 + +......정보수집좀 해야겠네요!

    2013.10.01 19: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수제 버거 맞고요. 삼원 가든의 자제분이 나와서 만든 SG Dinehill 중 한 브랜드 인 패티 패티 입니다. 블루밍 가든, 투뿔 등심, 봉고 가 또 대표적이죠.

      2013.10.02 04:27 신고 [ ADDR : EDIT/ DEL ]

일상의 잡념/먹거리2009. 11. 24. 00:31
오너가 호주 사람이나 셰프는 아닌것은 확실하다. 자주 가는 햄버거 가게 이다. 근데 , 햄버거만 있는 것이 아니라, 호주, 미국, 유럽 음식 그리고 필리핀 음식도 있다.  식당에 가게 되면 우리도 그러듯이 호주 사람이 대부분 이고 예전에 FEDEX Pilot 친구들이 있을 때에는 그 친구들의 아지트 였다. 수빅 해변이 바로 옆에 있어 데이트 코스로도 그렇게 나쁘지 않다. (물론 기본 영어는 ... 가능 해야 주문을 한다)


Aussie Burger - 내가 제일 좋아 하는 버거 이다. 두툼한 패티와 그 안에 들어 있는 토마토, 양상치 및 각종 내용물 더더구나 내 손 바닥 보다 더 큰 사이즈는 나를 항상 즐겁게 한다. 그러나 금액은 우리나라 돈으로 6천원 수제 버거 이면서도 이 정도면 정말 훌륭한 버거다. 수제 버거 비지니스를 해 보고 싶었던 것도 이 버거 때문이였다.


BLT 샌드 위치 - 설명이 필요 없다. 혼자 먹기에는 양이 너무 많다. 우리나라 돈으로 5천원 정도... 나 같은 대식가에게도 혼자는 무리였다.

Meat Pie - 씹히는 고기 맛이 아주 .... 식대 용 보다는 주로 허기 질때나 간단히 맥주 한병에게 먹기에 좋은 메뉴이다.


깔라마리 - 쉽게 오징어 튀김 이다. 맛은 바삭 하지는 않았지만 신선한 오징어의 맛이 좋다.


빤씻 - 필리핀 전통 음식 이며 우리나라 잡채 처럼 생일 때 많이 먹는 음식 입니다. 내용물도 많이 비슷하죠.

'일상의 잡념 > 먹거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Roof GARDEN - Holiday Inn Clark  (0) 2009.11.24
호주 음식점 - VASCOS  (0) 2009.11.24
무이무이 - MUIMUI  (0) 2009.11.13
투썸 플레이스  (0) 2009.11.13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