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 MacBook Pro 15'' & iPhone 6S

​두번째 주문이다. 조금 오래 기다렸지만, 국제 배송이 무료 이기 때문에 3주 정도를 기다리는 인내가 필요 하다.

아이폰 5를 쓰면서 알게된 벨기에 제품, 아이폰 케이스가 맘에 들어 약 3주 정도 기다리다 받은 기억이 있다. 그 이후 맥북에어 신형으로 바꾸며 또 맥북에어 용 파우치를 사용하며 Quality 훌륭함에 반해 신형 Apple 제품이 나올때 마다 사용 하고 있다.

원색을 좋아 하긴 하지만, 이제는 나이도 있고 해서 올 블랙으로 주문 (사실, 아이폰 6S 케이스가 블랙 뿐) - 맞춤 주문.

맘에 들지 않으면 반품이 가능 하지만, 이번에도 대만족.



북유럽 제품들의 디자인이 더욱 더 맘에 든다.


Special thanks to Aecraft.

'일상의 잡념 > Shopping list' 카테고리의 다른 글

Aecraft (Second story)   (0) 2015.12.26
BALMUDA THE TOASTER (발뮤다)  (0) 2015.12.21
Fitbit (rubber band)  (0) 2014.01.19
Jo Malone (조 말론) from London  (0) 2014.01.01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IT/Apple (MAC)2013.10.06 19:58


듣고 싶은 노래만 듣고 싶을 때가 있다. 

그래서, 음원을 사거나 스트리밍 서비스로 Bluetooth 를 이용하여 JAMBOX 로 사무실, 차량, 집에서 까지 듣는다. 

(아니 들었다, 물론 지금도 듣긴 하지만 아주 가끔) 



JamBox 가 궁금하면,

http://ajohn.me/389



iOS 7 Beta 3 Version 부터 GM 까지 써온지라, 딱히 뭐 획기적으로 좋아 졌다는 감흥이 없었지만, iTunes Radio 만큼은 최고다. 아이디어 하나 정말 마음에 든다 


1.우리나라 스트리밍 서비스 처럼 1분 미리 듣기가 아니다, 전곡을 다 들려 준다

2.전곡을 다 듣고 맘에 들면 곡 단위로 구매를 한다

3.특별하게 듣고 싶은 노래가 아니면 장르만 선택 하면 곡을 알아서 선곡 해서 들려 준다 (좋은 곡은 돌려 듣기가 어렵다)

4.한 일주일 이용 하니 딱 2번 같은 곡을 만났다


중요한건, 미국 계정이 필요 하다.


Macbook Air 와 iPhone 5 는 한국 계정으로 사용, 그러나 업데이트가 자주 일어 나지 않는 iPAD는 미국 계정


그래서, iPAD 로 iTunes Radio 를 이용 한다. 





아이콘 - 맘에 든다 (늘 그렇지만, 디자인 감각 있으니까) 












Glenn Gould - Bach (Vol 1) 











Freiburger Barockorchester - J.S Bach 

Bach 를 워낙 좋아 하는지라 Classic 에서 Bach 만 틀어 주는 Radio 도 있는데 이곳에서 알게된 오케스트라 











The Beatles  (완전 추억 돋는다) 












Gregory Porter - Hey Laura 

옆집 아저씨 같은 풍부한 음색으로 India draft 한잔 받아 들고 Bar 에서 들으면 최고인 형님. 






개인적으로 제일 좋아 하는 Porter 까지

최고 이다.


iTunes Radio - 왜냐고, 일단 한번 시작 해봐. (Just Do it) 





'IT > Apple (MAC)' 카테고리의 다른 글

PlugBug World  (0) 2014.02.03
iTunes Radio (iOS 7) 아이튠즈 라디오  (0) 2013.10.06
IOS 7 for iPhone 5 & iPad 2  (0) 2013.09.19
파우치 - 맥북에어 용 (13.3") & 매직 마우스  (0) 2013.09.06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IT/Apple (MAC)2010.04.15 13:25
애플 제품을 사용 한지 어언 7년....

애플 신제품이 나올때 마다 나의 가슴을 설레게 하는 애플의 광고 이메일. 다른 광고 이메일은 다 지우면서도 애플의 광고 메일은 항상 보관, 보관 또 보관 하는 나는 진정한 애플 빠.

맥북 에어를 잘 쓰고 있지만, 신형 애플 맥북 프로를 보니 지름신이 강림 하신다....

10시간 배터리가 너무 마음에 드는데, 맥북 에어 신형이 나올때를 기다리느냐? 아님, 걍! 어버이날 나 자신을 위해서 스스로 선물을 하느냐 고민 중에 있다.

아! 질러야 하나?  - 참 착한 가격 (환율이 계속 떨어지니, 조금 더 떨어 지지 않을까?)


'IT > Apple (MAC)' 카테고리의 다른 글

iPAD 구입 , 사용기  (0) 2010.05.10
New Macbook Pro  (3) 2010.04.15
Unboxing The iPad Data  (0) 2010.04.12
iPhone OS 4.0 - INCREDIBLE  (2) 2010.04.10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요즘 환율이 유혹 하는 군요 ^^

    2010.04.19 10:04 [ ADDR : EDIT/ DEL : REPLY ]
  2. 공감합니다. 저도 다른 광고메일은 다 지우지만 애플에서 보내온 광고메일은 남겨두거든요.
    앤든님께서 MBP로 오신다면 MBA 받으러 줄을 설듯합니다.
    (그나저나 오늘은 환율이 오름세군요. 오후 1시 기준 1,117.10원, 전일대비 6.80원이네요.)

    2010.04.19 13:04 [ ADDR : EDIT/ DEL : REPLY ]
    • andonkwak@gmail.com

      ㅋㅋㅋ. MBA가 방출 되지는 않을 듯 합니다. 회사에서 iMAC으로 하나 신청 했습니다. 꺙 삼실에서 iMAC 회의나 출장시는 MBA 지금은 최적으로 솔루션 인 듯 합니다.

      2010.04.19 23:12 [ ADDR : EDIT/ DEL ]

IT/Apple (MAC)2010.01.25 14:40
27일 애플이 뭔가를 발표 한다고 한다. 그중 가장 기대 되는 것이 iSlate 이니 iPAD 니 하는 Tablet PC 이며, 어디 까지 루머 지만 iLife 10 에 iPhone OS 4.0 에 관한 내용 이다.

이래 저래 검색 하다. YouTube 에서 동영상 하나를 보았는데 iPhone 4.0 에 대한 희망 사항이다.

1. Landscape Home screen
2. Home Screen wallpaper
3. ICon Settings
4. Home Screen Hiding
5. Custom Shortcuts
6. Video , Photo Editting Tools
7. Photo Masking
8. Safari with flash support
9. iPod Features
10. Virtual clocks

위 10 가지를 나열 했는데 나의 개인적인 생각은 제일 중요한 것은 Mutitasking 이 지원 되길 바란다. 맥 루머에 의하면 멀티태스킹이 지원 된다는 이야기 가 있는데, 어디까지나 루머 이며 애플의 신비주의 정책에 의해 27일 까지 아무것도 단정 할수 없을 것 같다.

루머는 루머 이다.



'IT > Apple (MAC)' 카테고리의 다른 글

It's real the iPAD  (0) 2010.01.28
iPhone OS 4.0 - Wish List  (0) 2010.01.25
맥북 에어 (MacBook Air) - 옷을 입다  (0) 2010.01.07
친구 - Apple Macbook Air & wireless mouse  (0) 2009.12.17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IT/Apple (MAC)2010.01.07 17:07
맥을 사용 한지 햇수로 어언 6년째 그 동안 사용한 애플 제품 군도 맥북을 필두로 맥북 프로를 거쳐 맥북 에어 2세대 까지 사용 하고 있다. 많은 사람이 맥이 직관적이라니 사용하기 편하니지 하지만 맥을 선택 하게 된 것은 처음에는 간지 난다는 이유가 컸다. 물론 사무실에는 Windows 계열 랩탑이 하나 더 있기 때문에 선택이 편했다.
더더구나, 인터넷 뱅킹의 문제에서 자유로와 질것이라 생각하고 긴 시간 동안 해외에 체류 할 예정이였던 것이 계기가 되었던 것도 부정 하지 않는다.

애플을 사용하면서 애플빠라는 호칭도 얻었고 애플 제품에 점점 관심을 가지게 되었던 차에 맥북에어가 초창기에 나왔을 때 이 제품은 거의 혁명에 가까웠다. 물론, 제품을 상태 최 고급 사양을 사는 나로서는 그 당시에 초 고가의 에어를 질러 버리고 말았다.

애플을 사용하면서 국내 사용자가 많지 않던 시점에 네이버 카페의 맥쓰사 카페에 도움을 많이 받고 있는 찰나에 이벤트에 당첨되어 고가의 에어에 옷을 입히게 되었다. 벌써 7~8월 전 이야기 지만 아직까지도 스킨에 대한 감사의 말을 전하지 못한 것 같다.

왼쪽 미 부착 전 에어 / 오른 쪽 부착 후 에어

7개월 정도 사용 하면서 잔 기스의 두려움에서 탈출 할 수 있었으며 염려 하였던 발열에 대한 걱정은 완전히 접었다.
보통 한 10개월 정도 쓰면 하드웨어를 구매 하는 사이클 인데 맥북에어를 사용 한지 13개월 째 지만 아직 까지 새로운 모델로 바꿔야 겠다는 뽐뿌가 아직 없다. 물론 이 스킨에 대한 애정이 더한 결과 인것 같다.
꼼꼼한 장인 정신이 엿 보인다.

그 당시 에어에 스킨을 장착하는 것이 처음 이었던 관계로 사이즈만 재는 데 1시간 정도 소요 되어 총 3시간이 넘게 들었던 기억이 있는데 지금은 1시간 정도면 되지 않을 까 한다.

부착시 수분이 에어에 들어 갈까 걱정을 많이 했는데 그건 오버 였다.

팜레스트에 무슨 기스가 생길 까? 왜 붙일까? 갸우뚱 했던 기억이 있는데 나 처럼 손에 땀이 많은 사람은 팜레스트 변색이 될것 을 고려 하여 붙이는 것이라는 것을 지금에서야 깨닫고 있다.

기스가 제일 많이 나는 뒷면에도 부착 해 주시고...

완료 후 기념 샷 한컷 -
왼쪽 부터 고래 돌이 (맥쓰사 시샵),  3분은 맥쓰사 회원 그리고 제 에어를 들고 사진을 찍어 주신 대리님

시간은 오래 걸리었었지만, 나름 대로 반나절 고생해서 유니 바디 인 에어를 마음 편하게 사용 하고 있다. 더더구나, 공짜 여서 더 감사한 마음이었던 것 같다.

이자리를 빌려 맥쓰사 운영진 , 스킨 플레이어 임직원 일동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너무 오래 되어 버렸네요.... )


'IT > Apple (MAC)' 카테고리의 다른 글

iPhone OS 4.0 - Wish List  (0) 2010.01.25
맥북 에어 (MacBook Air) - 옷을 입다  (0) 2010.01.07
친구 - Apple Macbook Air & wireless mouse  (0) 2009.12.17
iPhone 개봉기 - 그후 개통  (0) 2009.12.03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IT/Apple (MAC)2009.12.17 15:06
" 가깝게 두고 오래 사귄 사람"


언제 부터인가 두 친구들이 없으면 내 생활에 어떤 변화가 올까? 라는 생각을 해 보고 있다.  메일을 확인하고 자료를 수집하고 문서를 작성하며 음악을 듣고 영화를 보고 채팅을 하고 블러그를 작성 할 수 있게 하는 고마운 친구들... 우정은 얻기도 힘들지만, 그것을 유지 하는 것 또한 더더욱 힘들다는 것을 나이를 한해 두해 먹어 가면서 느낀다.  누구나 쉽게 자기 주위에 사람을 소개 할때 친구라고 소개 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과연 그 친구들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 하는 반문을 내 자신에게 해 본다.

마우스가 얼마 전에 고장이 나서 AS 비용이나 새로 구매 하는 비용이나 비슷하여 새로 사귄 친구... 매직 마우스라는 새로운 친구가 나왔지만 몇번 대화를 나누어 보니 옛 친구가 더 나은듯 해서 이 친구와의 우정을 계속 하기로 했다.

달면 삼키고 쓰면 뱉고 주위에 많은 사람이 다가서고 또 멀어지고 시기 하고 질투 하며 멸시하는 그런 인간 관계를 살고 있는 것은 아닌지...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IT/Apple (MAC)2009.11.25 04:37
드디어 태극기가 휘날리고 있다. 2G , 3G 모델을 써본 나로서는 KT 의 출시가 기쁘거나 행복 하지 않았다. 그러나, www.apple.com 에서 태극기를 보니 감회가 새롭다. 왜 이렇게 뿌듯 한지... ㅋ ㅋ ㅋ.


Coming Soon 에 휘날리고 있는 태극기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IT/Apple (MAC)2009.11.11 21:05
가방이 참 많다. 아마 출장으로 여행 다니면서 산 것과 출장 갈때 또는 해외 여행 및 비지니스 출장으로 이동하면서 필요한 가방 사이즈 마다 다 있는 듯 하다.
그러나, 유독 좋아하는 가방이 2개 있다. 하나는 루이비통에서 구매한 메신져 백 (맥북 에어와 다이어리, 사진기 몇가지 필요한 아이템을 넣기에 딱 좋다) 과 올초 홍콩 침사츄이에 있는 XX 호텔 아케이드에서 구매한 제냐 백 (@donkas426 - 한동안 동언이 형이 많이 노렸다. 근데, 또 안 들고 다니니 이야기가 없다) 이다.
요즘 날도 춥고 큰 P.T 도 끝나고 해서 주로 메신져 백을 들고 다니는데 오늘 일이 터졌다. 에어용 어탭터를 넣는 것을 잊어 버린것이다. 메신져 백이 생각보다 그렇게 크지 않아 두툼해지면 당연이 넣었겠거니 하면서 치부해 버리는 내 버릇이 있다. 자료 마무리 하려고 터~억 꺼내 놓은 에어 ... 전원이 삐리링...! 집으로 돌아가기는 시간이 없고... 그냥 질렀다. " 구만원" OTL


박스는 그럴싸하다... 에어 살때는 그냥 에어 본체 박스에 있었는데... 그래도 구만원 너무 비싸다.


내용물 정말 별거 없다. 어탭터 와 연장 케이블...


정작 필요한것은 이것 하나 인데.... 뭐 그리 박스가 요란 한지....

후회가 막급이다. 차라리 집에 갔다 올걸 하는 후회가 많았다. 그러나, 항상 느끼는 거지만 새것은 좋다. 충전도 빨리 되는 것 같은 느낌.

'IT > Apple (MAC)'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이폰 출시 - 애플 홈페이지  (0) 2009.11.25
Apple - MacBook Air (45W MagSafe Power Adapter)  (0) 2009.11.11
블루빈님의 Pages 사용기  (0) 2007.06.20
맥북 1주년 기념 신문  (0) 2007.06.09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