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주 가는 두 곳이 있다. (물론, 나만의 Favorite 공간) 

물론, 예전 보다 사람이 많아졌고 원래 사람이 많긴 했지만... 집 과도 무척 가깝고 일단 북적거리지 않아서 좋다. 더 좋은 건 맛난 곳이 많다는 점. 


주말에 에릭의 과자 (사실, 내가 먹고 싶긴 하지만 에릭 핑계로) 와 야끼소바 재료를 사러 모노마트를 가는 중 발견한 새로운 충무 김밥집. 


이름이 맘에 든다 "오! 통영" - 충무가 통영과 합치기 전에 충무에 놀러 간 적이 있는데 벌써 20여년 전이구나. 학교 동창도 거기에 사는데 아직도 잘 사는지 마지막 연락 하고 안한지가 벌써 10여년 가까이 된 듯 하구나. 


모노 마트의 휴일 업소 휴무에 내상을 입고 포장을 하러 ... (사실 주차를 가게 앞에 했다) 






Oh! (포장이 맘에든다) 














충무김밥은 역시 김에 싼 맨밥과 무 김치 와 오징어 














윤기가 좌~~~르르 














오징어 그리고 무 김치














아! 양념 ( 속이 좀 괜찮으면 밥을 막 비벼 먹고 싶다는) 














아! 하세요.... (제가 하나 드릴게요) 











맛이요? 

 글쎄 ...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맛잇겟어요^^

    2014.01.19 17: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다이어트 의 최대의 적은 밀가루 음식 이다. 


10여년 째 다이어트 중이지만 매번 제자리 인 것은 음식을 너무 사랑하는 것이 아닌가 하다. 최근 다시 피자와 파스타가 무지 하게 당긴다. 


그래서, 찾은 서래 마을 - 파스타와 피자 가 가격 대비 성능이 훌륭 하다 (강남에서 가장 훌륭하다고 감히 평해 본다) 


J 와 Y 를 만나기로 한 날. 조금 일찍 도착한 서래 마을 - 늘 가는 공영 주차장 그곳에 차를 주차 하고 레드브릭으로 향한다. 물론, 레드브릭은 발렛 파킹이 가능 하다. 


자리에 앉고 주문을 한다. 





루꼴라 피자

도우가 얇은게 맘에 든다 , 화덕에 직접 굽다 보니 바삭 바삭 함이 일품이다. 











파스타를 기다리는 동안 잠시 창밖을 내다 본다. 













게살 크림 파스타 

느끼 하지 않다 - 크림 파스타는 잘 못 하면 느끼 하고 약간 치즈의 구린 냄새가 나 싫은데 맛 나다














알리오올리오 

마늘의 굽기 그리고 오일의 적당량이 기름지지 않고 면이 일단 맘에 든다. 




맛있냐고? 물론 이지. 



요즘 어디 가나 사람이 북적 북적 되는데, 이제 교통편이 나쁜 서래 마을에도 사람이 늘어 간다. 아! 이제는 더 이상 물러 날 것이 없는데..... 


서래마을은 지키고 싶다. 


집도 가깝고 나의 전용 공영 주차장도 있고,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시작은 이랬다. 


부산 출장을 마치고 연말 동창 모임으로 부지런히 서울에 도착 하였다. 고맙게도 S 사에 다니는 친구가 서울역 까지 마중나와 주었다. 동창 모임은 항상 10시가 되어야 다 모인다. 


조금 일찍 모이는 멤버는 음식을 선택 할 수 있는 특권이 있다. 

고민을 하다. K 군의 추천으로 마포 최고의 군만두 집을 가기로 결정. 예약을 시도 하였으나 이미 자리는 만석 , 무조건 대기 이다. 


Waiting.  (80 여 분 대기 후 드디어 착석)  - 평일에는 예약 가능 






군만두 


감히 최고라 평한다 - 만두의 육즙이 살아 있다 (한입 베어 문 내부를 보여 주지 못한 게 아쉬울 따름이다) 












만두  - 음식은 항상 기본에 충실한 가가 중요하다. 완벽하다












탕수육 - 기본에 충실 (다음에는 소스 따로 주문 해 보아야 겠다) 












식감이 말로 표현하기가 두려울 정도로 최고다. 












가지 튀김 - 소스가 탕수육과 비슷한 것 같기도 하고 아닌 것 같기도 하고, 












칠리 새우 













맥주 한모금 하셨으니, 칠리 새우 하나 드세요. 아~~~~ 하세요. 













얼큰탕 - 소주 안주로 최고! (참고로 이집은 면이나 밥 종류 메뉴는 없다) - 요리만 있다.












고기 튀김 - 소스를 뺀 탕수육이 아닐까 하는데 담에 가서 꼭 물어 봐야지. 













향창 - 대만식 소세지 (쫄깃 하고 달달 하니 맥주 안주로 좋구나!) 















원래, 연락처 잘 안남기는데 - 왜냐고, 맛난 곳은 나만 가야 하니 - 일단, 강남에서 매번 넘어 가기 힘드니 어떻게 강남 분점 안되시겠습니까? 



참고) 주말 예약 절대 안됨 / 주차 안됨 (근처 공영 주차장 이용 가능) / 월요일 휴무 


다시 이야기 하지만 면, 밥 종류 없슴. 



경고) 음식 맛에 놀라고, 가격에 놀랄 수 있슴. 




'일상의 잡념 > 먹거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Red Brick (레드브릭) - 서래마을  (0) 2014.01.07
산동만두 - 마포 최고의 중국집  (4) 2014.01.07
Second Kitchen (Part II) - 한남동  (0) 2014.01.01
Second Kitchen - 한남동  (0) 2013.11.17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침 부터 배고프게 만드는 사진으로 시작하네요^^

    사진 잘보고 갑니다~ 겁나 맛있게 보이네요 ㅎㅎ

    2014.01.07 05: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만두를 직접 만드는군요.
    육즙이 있는 튀김만두라니 저도 먹고 싶어집니다~ 쩝!

    2014.01.07 05: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넵 고맙습니다. 한번 즈음 가보셔도 후회 안 하시리라 믿습니다. 저도 이 시간 지금 가고 잡네요. ㅎㅎㅎ

      2014.01.07 15:28 신고 [ ADDR : EDIT/ DEL ]

부자 피자를 가기로 전날 마음을 먹었다.

이태원 들어가는 초입에서 마음이 바뀌었을 뿐이다. 일행이 가보지 못하였다는 2th Kitchen 을 가기로 급 변경 - 11시 40분

애매한 시간이다. 예약을 하지 않으면 기다려야 하는 시간 - 평일 점심이니 가능할 것이라고 예상. 


일단, 차를 돌렸다. 


Waiting 을 할 것 이라는 예상은 벗어 났다. 평일 점심 이다 보니, 바로 자리를 배정 받았다.


첫번째 방문 때 맛 보았던 샌프란시스코 스타일 버거와 감자 튀김이 급 땡겼다. 


첫번째 방문이 궁금하면,

Ajohn.me/549


 




샌프란시스코 스타일 버거 앤 프렌치 프라이 








내용을 공개 하기는 좀 .... (직접 맛 보시길) - 단연컨데, 현존하는 최고의 버거 라고 이야기 할 수 있다. 흠이 있다면, 점심 밖에 주문 할 수 없다는 그래서, 점심에 밖에 2th Kitchen 을 방문 하지 않는다는, 







먹다 보면 은근 땡긴다는, 맥주 한잔을 못한게 아쉽다는 ....













버섯 수플레 


부드러운 맛이 일품 이였던 , 해장 하기 딱 좋은 메뉴 










빛깔 곱다 - 지금 필요해! 












농어 요리 (살짝 구운 농어에 스튜를 얹은 그런 맛)




이태원, 녹사평 (경리단 길)이 점점 인산 인해로 한남동으로 서식지가 움직였지만, Second Kitchen 때문에 즐겁다.

서버도 칭찬할 만한 수준, 발렛도 훌륭하고 단, 아쉬운 것은 테이블이 너무 협소하게 붙어 있다는 단점이 ....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말에 브런치를 하기로 했다.

말이 브런치 였지, 정말 많이 늦은 점심 이였다.


몇번을 가야지 결심을 했지만, 번번히 주말 전날 예약하면 자리가 없는 곳. 그래서, 화요일에 예약을 했다.






Coffee (Americano)



비가 오는 토요일, 예약 시간 보다 조금 일찍 도착 하였지만 지인 한분은 많이 늦는다고 하시니 먼저  한잔 주문.











Brunch Menus













토마토 셔벳 샐러드




잘 못먹는 것 중에 하나, 건강에 좋다고 했던 기억이 나서 주문 했던, 방울 토마토로 해 주었으면 더 좋았을 것 같은 생각이 잠시 들었던 그런 샐러드









크리스피 하게 구운 닭과 플렌타 퓨레














직접 말린 참치가 얹어져 있는 파스타














샌프란시스코 스타일 햄버거 그리고 프렌치 프라이




사실, 이것 때문에 왔다. 버거를 워낙 좋아 하는 지라 주위의 지인들 칭찬이 자자 한지라 꼭 오고 싶어었지 더더구나, 이 메뉴는 점심 뿐이라는,











내부 전경




2층 이지만 복식 구조 같은 느낌의 천정이 높은 그래서, 안정감과 평안함이 있었다는











맛있었었지?














저온 조리한 연어와 샤프론 크림 소스





맛있었어.










연어가 살아 있었다는,
















디저트를 기다리는 우리의 자세









전반적인 음식의 질은 그렇게 나쁘지 않았다, 또한 직원들의 친절도도 비교적 높은 점수를 주고 싶지만 주말이여서 그런지 테이블과 테이블 사이의 공간이 너무 좁아, 옆에 테이블의 대화가 너무 잘 들려, 양 옆의 테이블이 일행 같다는 느낌.


대화를 하러 가는 곳 보다는 밥을 먹으러 가야 할 곳.


또 갈거냐고? 그건 좀 생각 해 보고,,,


알지? 두번 가면 정말 괜찮은 집 , 한번 가고 말고 그냥 그런 집.


괜찮은 집으로 남을 수 있으면 좋겠다.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날이 많이 차다 그래서, 어디를 갈 엄두가 나지 않았다.


즐겨 마시는 스파클링 워터 와 몇 가지 일용할 양식을 구매하기 위해 새벽까지 마트를 다녀 온 HQ 와 이야기 할 자료를 만드느라 꼼짝마 를 한 일요일.





ASAP buger















Corn Slaw



만들어 놓은지 조금 되었는지, 아님 포장 전 야채의 물기를 다 빼지 못했는지, 조금 아쉬웠던

패티패티가 예전만 못해지는 것 같아 점점 아쉬워 지고 있다.











Half Moon





물론, 주말과 휴일에는 버거를 포장하면 업그레이드 하긴 했지만 양이 예전 보다 많이 줄었다. 버거 2개에 해당하는 반달 감자 인데 양이 줄어 드는 것을 보니 그냥, 돈을 제대로 받고 제대로 해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본다.





양이 모자르니, 부침개가 드시고 싶으시다고 하시는 E 군.


사랑 스러운 E 군을 위해,






부추 부침개




집에 있는 해물을 다 넣고, 부추를 주욱 주욱 얹어서,











완성
















 Special things of My recipe




아! 자네는 배부르겠지만, 할 일을 아직 다 마무리 못했는데 ....










'일상의 잡념 > 먹거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Second Kitchen - 한남동  (0) 2013.11.17
주말에는 내가 요리사 - 패티 패티 그리고 부추 부침개  (0) 2013.11.17
휴일 아침  (0) 2013.11.11
문어가  (0) 2013.11.10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래간만에 J를 만나기로 했다.


통화나 문자를 거의 매일 하지만, 얼굴 한번 볼라 치면 일정 맞추기가 쉽지 않다.

회사 일은 아니지만, 나를 옆에서 제일 걱정 많이 해주고 있는 친구.


약속시간 보다 서로가 조금 일찍 도착한 , 뭘 먹을 까 고민 하면서 잠시 걷기로 하다 들어 간 집.





문어가 대표이다




무엇을 주문 할까 고민 하다 (사실 고민할게 없다) - 대표 메뉴는 문어 이지만, 세트로 시키느냐 단품으로 시키느냐 가 중요 했던 것으로 기억이 난다. 


그래서, 주문은 문어 세트 (해장 까지 책임져 준다는 것으로 기억)







홍어 무침







술 먹을 일이 많이 생기지만, 일부러 만들어 먹기도 하는 요즘 - 이 날이 그런 날이 였다.








두부




뭘 먹을 지 모르면 그냥, 아무거나 그게 없다면 세트가 최고다










한상 거하게 차려지고,
















Menu (착한 가격)
















세트 메뉴의 마무리






소주와 막걸리를 번갈아 마시니 이른 취기에 정신이 맑아지기를 바라며, 마무리 메뉴를 중간에 주문하는 불 상사.

술을 좀 줄여야 겠다.


줄이자.





'일상의 잡념 > 먹거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휴일 아침  (0) 2013.11.11
문어가  (0) 2013.11.10
주말 아침  (0) 2013.11.10
스시정 - 직원들과 마지막 식사  (0) 2013.11.03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주일 밖에 안되었는데 5개월은 지난 듯 하다.


늦잠을 자고 싶었지만, 습관이란 참 무섭다는 걸 다시 한번 깨닫는다.

배꼽 시계는 여지 없이 꼬르륵 거리며 , 눈치 없이 침대에서 내려 오라 한다.


코스트코로 달려 갔다. 진짜 가글만 하고 달려 갔다

집에 먹을것이 하나 없다는 그리고 밖에 나가서 먹고 싶지가 않았다.




후회 없는 선택 - 가격 대비 성능은 최고













밥이 빠질 수가 없지













먹다 보니 한 조각 밖에 남지 않은














카레도 급 준비하고














TWG





먹기는 많이 먹는 구나, 식욕이 없을 듯 한데


일부로 더 많이 무지 많이 먹는 거 같다.

금방 또 후회 하겠지만,






'일상의 잡념 > 먹거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문어가  (0) 2013.11.10
주말 아침  (0) 2013.11.10
스시정 - 직원들과 마지막 식사  (0) 2013.11.03
애플 하우스 (구반포) - 즉석떡볶이 그리고,  (2) 2013.10.29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늘 가는, 

갈때 마다 실망을 주지 않는 , 

한결 같은 맛을 유지 하는 - 벌써, 7년째 단골인 곳


집에서 차로 10분이면 가는 곳 - 주말이나 휴일에 입맛 없을 때 그렇다고 배달 음식을 먹고 싶지 않을 때 가는 곳,  음식이 맛있어도 친절 하지 않거나 불편하면 절대 가지 않는 나에게는 늘 친절 한 이곳이 좋다. 


시작은 늘 그렇 듯 물 만두로,,,, 



만두는 영어로 Service 




중국집에서만 통하는 영어다 - 잊지 마라 /  물은 영어로 뭐지 알지? 궁금하면 댓글 남기시길 ,,, 



사실, 지난 동강 포스팅 후 동강은 이제 그만 이라고 결심을 했지만, 이 시간 동강의 소고기 탕수육이 너무 먹고 싶다. 




이전, 동강 포스팅이 궁금 하면 

http://ajohn.me/314 







소고기 탕수육 




절대 빠질 수 없는 - 튀김 옷이 투꺼워 보이지만 절대 그렇지 않다. 

소고기가 두툼 하다 (정말 씹는 식감 그 어느 중국 집 보다 감히 최고라 이야기 할 수 있다) 










필요해. 




탕수육을 보다 보니 문득, 홍대 초마 탕수육 하고 비교 하고 싶구나. 


궁금해, 궁금해 

http://ajohn.me/290 








소스는 별도로, 찍어 먹어야 제맛이지













유린기 (Best choice) 




절대, 빠질 수 없는 완소 아이템 - 레알 그 자체다 








유린기 닭요리다 - 살아 있네














새우 볶음밥 (자매품 - 게살 볶음밥도 준비 되어 있슴)



두 요리로도 충분하지만, 일용할 양식인 쌀이 필요 한게다 




E 랑 Gravity 를 IFC Mall 에서 만나 보여 주고, 오늘  꼭 들려야 겠다. - 이 시간 너무 필요해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 물만두가 참 맛있어보여요 ^^

    2013.10.29 08: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처음 만나 먹은 것이 "생 골뱅이" 였다. 


일행이 골뱅이 먹으러 가자고 했을 때만 해도, 그냥 흔한 깡통 골뱅이에 파 무침이 섞여 있는 그런 골뱅이 집인 줄 알았다. 


그러나, 





생골뱅이 


소맥이랑 먹었다. 그때도 소맥 안먹냐고 했었는데, 


한 10잔 부터는 기분이 그지 같았다. 










늘 그렇듯 계란 말이 도 포함 















먹어도 먹어도 줄지 않네. 



저녁도 먹지 못했는데, 미안한 마음에 - 조금은 짠한 기분에 


많이 먹을 수가 없었다. 









빼꼼 하고 수줍은 듯 살짝 입을 벌리는 듯 한














일행이 안 먹는다고 챙겨 줬는데, 왠지 먹지를 못하겠네.














죄없는 당근만 














죄없는 계란말이 만 




무지 먹었다. 


추억이라 이야기 하지 마라고 하니, 기억이 많이 났다. 


기억이, 


거지 같은 기억이,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을지로에서 본 집이 본점인줄 알았는데..
    용산에도 있었군요..

    본점이라고 하니 나중에 용산갈일 있을때 한번 들려봐야겠네요.

    잘 보고 갑니다. ^^

    2013.10.22 09: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 을지로에도 있군요. 저는 위치 서비스 에서 본점이라 해서 그런 줄 알았습니다. ㅎㅎㅎ. 무지 허름하긴 해도 (다 쓰러져 갈 듯 한) 가격 착하고 음식이 괜찮더군요.

      2013.10.25 03:2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