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dex'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0.08.12 Gabby - 가브리엘 (어느새 훌쩍 커버린) (4)
  2. 2010.06.25 페덱스 (Fedex) - 항공 우편 (2)
  3. 2010.05.10 iPAD 구입 , 사용기
일상의 잡념/Family2010. 8. 12. 03:10
Toby가 홍콩으로 간지 벌써 3년이 지났다. Eric의 친구의 아버지자 내가 개인적으로 FEDEX Pilots들 하고 알게 되며 미국 문화를 더 많이 접하게 도와 주웠던 친구 - 홍콩에 오면 꼭 집에 들려서 자고 가라고 했지만 일정이 맞지 않아 보질 못했다. 가끔 페이스 북에 들어가서 안부 묻고 전하는 것도 이제는 점점 소홀해지는 것 같아 아쉽다. 

Toby 가족 중에서 내가 제일 이뻐했던 가브리엘 - 내가 살면서 가장 울지 않는 아기로 기억 - 사진을 우연히 모바일 미에서 찾게 되었다. 예전 CANON 500 D FULL SET 을 공항에서 잃어 버리고 나서 가방 안에 있던 MEMORY CARD 8개를 잃어 버렸는데 카메라 보다 메모리 카드가 더 아쉬웠다. 허나, 모바일 미에서 백업 받아 놓은 것 들을 찾아서 볼 수 있다니 다행이다. 

눈이 녹색인 애는 세상에서 제일 처음 안아 보았던 기억 (내가 준 천하장사 소세지를 들고 있다) 

이랬던 친구가 벌써 얼마 전 3살 생일을 맞이 했다. - 물론, 우리나라로는 4살이 되었다는 거겠지 - 

이젠 다 커서 숙녀 티가 물씬 난다.

Gabby 가 다시 보면 기억을 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아이들 커 나가는 것 보면 정말 세월 빠르구나 하는 생각이 나면서 서글퍼 진다. 나도 그만큼 나이를 먹어가는 구나...

늦었지만 생일 축하 한다. 가브리엘...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눈크기가 어마어마하네요 ^^

    2010.08.12 06:02 [ ADDR : EDIT/ DEL : REPLY ]
    • 아기때 정말 이렇게 착한 아기가 있나 했어요. 정말 우는 건 한번도 본적이 없어요... 심지어는 칭얼 대는것 조차.

      2010.08.12 17:24 신고 [ ADDR : EDIT/ DEL ]
  2. 이야. 정말 이쁘네요~

    2010.08.18 00: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Business/PSSI2010. 6. 25. 16:01
FedEx express - Extremely Urgent
사실 그렇게 급한 것은 아니지만 FedEx Envelop에 보면 항상 이렇게 써있다. 


해외 사업체가 있다 보니 항공 우편을 많이 이용 하게 된다. DHL 도 써 봤지만, FedEx pilot 친구들을 몇  사귀게 된 후 주로 FedEx를 이용하게 된다. 사실 , DHL 에 안 좋은 추억이 있긴 하다 (항공 우편을 1주일 만에 받아 본 적이 있다) 허나, FeDex는 절대 실망 시키지 않은다. 하루면 정확히 사무실 까지 배달 해 주니.. 참 좋은 세상에 살고 있다는 생각도 한다. 

내가 signature 가 필요한 경우가 자주 있다, 그래서 일년에 반은 여기에 나머지 반은 거기에 가 있는데... 간혹 급하게 필요한 시간이 있을 때 이런 방식으로 보낸다. 

그래서 FedEx의 이말을 정말 좋아 한다 " Extremely Urgent" ..... 

'Business > PSSI' 카테고리의 다른 글

페덱스 (Fedex) - 항공 우편  (2) 2010.06.25
송년회 - 한해를 보내며  (2) 2009.12.23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굉장히 좋은 포스팅이라고 생각됩니다.

    2010.06.26 20:03 [ ADDR : EDIT/ DEL : REPLY ]
    • andonkwak@gmail.com

      별 말씀을 .... 부족한 글 읽어 주셔서 감사 합니다. 부끄 부끄

      2010.06.26 21:32 [ ADDR : EDIT/ DEL ]

IT/Apple (MAC)2010. 5. 10. 17:43
4월 초에 출시 된 아이패드가 내 손에 들어 온 것은 4월 세째 주... 출장 간 김에 애플 샾에 들어 갔다가 한 5분 만지고 아무 생각 없이 카드를 쑤욱 내밀었다. 기쁜 나머지 다른 생각은 하지도 못하고 아이패드만 하나만 들고 귀국. 부랴 부랴 아이패드 케이스 와 악세사리를 주문하고 배송을 기다리고 있다. Fedex로 받기를 원했는데 배보다 배꼽이 더 큰 상황이 되어 버려... 어쩔수 없이 8일째 기다리고 있으며, 곧 도착 하리라는 믿음을 가지고 별로 꺼내 보지도 않고 책상 속에 고이 모셔 놓고 있다. 가끔 어플리케이션 살때나 한번씩 꺼내들고 케이스 오기 전까지 파우치에 고이 모셔 놓고 있는 아이패드.

제일 비싼 어플 Things ... 맥북에어와 아이폰 과의 sync 를 위하여 ... (할일이 3개나 있다)

하버 마스터 - 제일 좋아 하는 게임이다.

게임을 원래 별로 좋아하지는 않지만, 이것 만큼은 순발력을 많이 요구 하는 게임이다. 80점을 넘기가 너무 힘들다... 조만간 더 노력 해야 겠다.

영화를 보고 구매한 Dear John - 사실 샘플이다 왜냐하면, 샘플 다 보고 나서 실제 책을 구매 했다.
아직까지는 책은 손으로 넘기는 질감을 느끼며 읽는 것이  좋다.

아이디어 패드 - 회의 내용, 낙서, 아이디어를 마음 먹은 대로 그때 그때 적어 저장 하면 된다.
아마, 조만간 뭔가를 필기하는 소중한 추억이 사라질 것 이라고 장담한다.

국내에 꽤 많은 WiFI zone 이 있지만, 업무용으로 메일 확인 하고 자료 보내고 하는 데는 아직 까지 국내 실정에는 역 부족인듯 하나,

전자책, 이메일, 웹 검색, 다이어리 기능, 앨범 기능 등... 아이패드가 데스크 탑을 대체 할일이 얼마 남지 않은 것 같다. 정식 출시가 된다면 또 하나의 돌풍이 되리라

맥북 , 맥북 프로, 맥북 에어, 아이폰 2G / 3G / 3GS, 아이패드 이젠, 아이맥만 사면 애플 제품군들은 거의 다 써보는 것 같다.

'IT > Apple (MAC)' 카테고리의 다른 글

iPAD Case - 아이패드 케이스  (3) 2010.05.12
iPAD 구입 , 사용기  (0) 2010.05.10
New Macbook Pro  (3) 2010.04.15
Unboxing The iPad Data  (0) 2010.04.12
Posted by AJ AndonJohnKwak

댓글을 달아 주세요